스마트도시 뉴스 > 열린마당 > 스마트도시 뉴스

스마트도시의 새로운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제목 양천·성동, 서울시와 스마트시티 특구 조성 협약 등록일 2019-02-01 09:39:59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55

입력 : 2019-01-31 18:04 | 수정 : 2019-02-01 02:03


양천·성동, 서울시와 스마트시티 특구 조성 협약


양천 ‘복지·환경’ 성동 ‘교통·안전’ 분야


시민 아이디어 제안하고 기업이 실행

2021년까지 18억원 투입해 도시 조성


김수영(왼쪽부터) 양천구청장과 윤준병 서울시 행정1부시장,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31일 서울시청에서 ‘생활현장 스마트시티 특구 조성 협약’을 체결하고 포즈를 취했다.
성동구 제공


서울시와 양천·성동구가 31일 ‘생활현장 스마트시티 특구 조성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오전 11시 30분 시청 8층 간담회장에서 열린 협약식엔 윤준병 행정1부시장, 김수영 양천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생활현장 스마트시티 특구 조성은 공공 주도가 아니라 시민이 직접 제안하고 기업이 실행,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핵심이다. 윤 부시장은 “이번 사업은 기업엔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 환경을, 시민들에겐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솔루션에 대한 평가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이 과정을 통해 한층 보완되고 개선된 스마트 서비스 모델은 타 시도와 해외로 확산되는 벤치마킹 모델이 될 것”이라고 했다.

김 구청장은 “스마트시티는 우리 삶을 바꾸는 도시혁명으로, 더이상 관 주도로만 추진하는 건 불가능하다”며 “생활 속 도시 문제를 주민이 직접 참여하고, 현장을 중심으로 첨단 기술과 연계해 해결하는 스마트시티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의욕을 다졌다. 정 구청장은 “스마트시티를 첨단기술을 응용해 도시 생활 편리성만 향상시키는 것으로 보면 안 된다”며 “첨단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약자가 도시로부터 배제될 가능성을 사전에 인지하고 예방할 수 있는 스마트 포용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지난해 12월 양천구는 ‘서울시 스마트시티 테스트베드 특구지정 공모사업’ 복지·환경 분야에, 성동구는 교통·안전 분야에 선정됐다. 공모에 참여한 17개 자치구 가운데 1차 서면 심사와 2차 발표 심사를 거쳐 확정됐다. 이들 자치구는 올해부터 2021년까지 18억원(시비 15억원·구비 3억원)을 투입해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첨단 ICT를 활용해 생활밀착형 스마트시티를 조성한다.

양천구는 가정 내 가전제품 전력 사용량을 감지해 독거노인 활동을 원격에서 파악하고 일정 시간 전력 사용량에 변동이 없으면 가정을 찾아 고독사를 예방하는 ‘스마트 플러그’ 등을, 성동구는 교통 약자에게 정지선과 교통신호를 알리고 운전자의 서행운전을 유도하는 ‘스마트 횡단보도’ 등을 추진한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go.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201016003&wlog_tag3=naver#csidx6bd2f7fde6216c687aa368499fe1e15


 
회원가입 신청서협회소개회원사 혜택